보도자료

페이스북 트위터

home 알림마당 > 보도자료

인쇄

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 갖춘 환동해 중심항만으로 도약

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 갖춘 환동해 중심항만으로 도약
항만건설과 이충희
2017. 4.20. 317

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 갖춘 환동해 중심 항만으로 도약

- 올해 4월 공사 발주하여 2020년까지 완공 목표 -

 

포항지방해양수산청(청장 윤석홍)은 포항지역 숙원사업 이였던 포항 영일만항에 최대 5만톤급 국제여객선이 접안 할 수 있는 국제여객부두를 축조하고자 본 공사를 금년 4월에 발주하여 2020년 준공 예정이라고 밝혔다.

그 동안 국제여객항로 개설을 위하여 2011. 7월 포항시와 일본 교토부지사, 마이즈루시 간에 국제페리 정기항로(영일만항-마이즈루항) 개설을 위한 한일공동선언문을 채택하고 영일만항 컨테이너부두를 이용하여 2014. 3월 시범운항을 하였으며, 국제여객 정기항로 추가 개설 및 국제여객 수요 확보를 위하여 러시아(블라디보스톡, 하산군), 중국 등과 관광 교류 합의서를 체결하는 노력을 기울여 왔다.

 

또한 포항지역은 2015년 포항-서울 간 KTX가 개통되면서 내륙 교통의 요지로 발전하고 있으며, 영일만항이 중국 동북3- 러시아 연해주 - 일본 서안을 잇는 환동해 경제권의 중심에 위치하고 있어, 우리나라 삼국시대 신라문화를 고이 간직한 천년고도 경주와 양반문화를 대표하는 안동 및 섬유패션 도시 대구광역시 등 다양한 관광자원과 연계한 환동해권 새로운 국제여객 기항지로 발전할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.

 

포항지방해양수산청 관계자는 영일만항 국제여객부두가 들어서면 다양한 관광산업과의 접목을 통해 철강 관련 산업 중심의 지역경제 구조가 새로운 경제구조로 개편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.

 

목록

QUICK